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Open2World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보라! 푸른빛의 ⓞpen2ⓦorld™ ⓗome!
: 위치로그 : 미디어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분류 전체보기 (296)
ⓞ2ⓦ 세상사는 이야기 (61)
ⓞ2ⓦ TALK TALK! (150)
ⓞ2ⓦ 각종 INFO (7)
ⓞ2ⓦ 컴터 HOW (77)
ⓞ2ⓦ 기타 (1)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2014/01 (14)
전체검색
'장비'에 해당되는 글 1건
[전투] 삼국지 - 장판파 전투
ⓞ2ⓦ TALK TALK!/○○⑦ 역사TALK | 2008.06.15 22:22

장비의 활약상이 돋보였던 장판파 전투입니다. 역시 연의를 바탕으로 한 설명입니다. 실제로 그랬을지는 여러분의 상상에 맡깁니다. ^^;

-----------------------------------------------------------------------------------

<장 판 파 전 투 >



[주야로 삼백리를 달려]


관도전투 이후로 8년이라는 세월동안 기주에 있는 원소의 잔당을 모두 싹쓸어 버리고 화북(華北) 8주를 소유한 조조는 건안 13년(208년) 7월 우금, 장료, 장합, 주령, 이전, 노초, 풍개 등 7군, 약 8만명의 대군을 이끌고 형주(荊州) 정벌에 나섰다.

마침 그때, 형주에서는 목(牧 : 지금의 장관)의 자리에 있던 유표가 죽고 차남인 유종이 막 뒤를 이은 상태였었다. 유종은 조조의 공격에 넋이 빠져 제대로 한번 싸우지도 않고 항복해 버렸다.

당시에 유비는 한수 북쪽 기슭에 있는 번성을 수비하고 있었는데 유종의 완전항복은 유비를 제쳐두고 이루어졌다. 유비가 조조와 유종의 일을 알게 되었을 때는 이미 조조군이 가까운 남양군의 완(宛)까지 쳐들어 온 후였다.

유비일행은 조조군의 발자욱소리를 등뒤로 하며 남쪽으로의 도피행을 시작했다. 한수를 건너 양양에 다다를 즈음, 유비를 존경하던 유종의 부하를 비롯하여 형주 백성들이 연이어 유비일행에 합류하기 시작했다.

당양에 도착했을 때에는 유비를 따르는 피난민이 10만여명, 가재도구를 실은 마차도 수천대에 이르렀다. 그 때문에 하루에 고작해야 10리정도씩 밖에 나아갈 수 없었다. 그러자 유비는 막신(幕臣) 관우에게 수백척의 배를 모으게 하여 난민을 태우고 먼저 강릉으로 향하게 하였다.

부하들은 "대장이 먼저 급히 가셔서 강릉을 지켜야함이 마땅합니다. 이 많은 난민들을 떠맡고 싸우기엔 전투인원이 너무 부족하므로 조조군이 쳐들어오게 되면 막을 도리가 없습니다." 라고 말했으나 유비는 "모든 일의 근본은 백성이다. 나를 따르는 자들을 어찌 버린단 말인가! 라며 그 말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조조는 요충인 강릉지역에 풍부한 군사용품이 비축되어 있어서 유비가 그 곳으로 도망치면 왠만한 방법을 써서는 이길 수 없다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 한시라도 빨리 뒤쫓아가기 위해 짐이 되는 병참대(뒤에서 인마나 군수품의 보충, 운반 따위를 맡아보는 부대)를 떼어놓고 전투요원만을 이끌어서 양양으로 가는 길을 서둘렀다.

양양에 도착한 조조는 유비가 이미 통과했다는 것을 알고는 서둘러 5천명의 기병대를 이끌고 추격했다. 밤낮을 가리지 않고 하루에 300리 이상을 계속 달려가 결국 당양의 장판파에 이르러 유비일행을 따라잡게 되었다. 장판파의 싸움은 이렇게해서 시작되었다.



[조운(趙雲), 유비의 처자를 구하다]

조조는 많은 인명을 살륙하였고 유비군은 이 전투에서 무참히 깨지고 말았다. 이때 허겁지겁 도망치는 유비군의 후위부대의 역을 맡은 자가 바로 장비이다.

후위부대는 힘들고 많은 책임이 따르는 중대한 역할로서 특히 전투에 패했을 때에는 더욱더 그 임무가 막중하다. 따라서 이 역할은 원래 경험이 풍부한 명장이 아니면 해낼 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논어>에서는 공자(孔子)가 맹지반(孟之反)을 칭찬했던 구절이 나온다.

'맹지반은 자신의 공적을 내세우지 않는 남자다. 패군의 후위부대를 맡았을 때 자기쪽 성문을 빠져나가면서도 말에 채찍질을 가하며 <이 녀석이 제대로 달려 보지 못했기 때문이지 내가 후위부대를 맡았기 때문이 아니다>라고 말했을 뿐이었다.'

공자도 후위부대의 고충을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장비가 이끌었던 후위부대는 고작해야 스무명 남짓했다. 이는 유비의 군대가 얼마나 빈약해는가를 가늠케 한다. 정기병대 오천명을 선발했던 조조는 유비군의 상황을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던 것이다.

장비는 우선 장판교를 막고 서 있었다. 냇물을 방패삼아 이용한 것이다. 이윽고 조조군이 도착했다. 그러자 장비는 적을 노려보며 창을 쥐고선 "내가 바로 장익덕이다. 목숨이 아깝지 않은 놈 있느냐?라고 큰 소리로 외쳤다. 상대 적은 모두 겁에 질려 멍하니 서 있을뿐이었다.

장비는 그렇게 해서 얼마간은 적을 막아냈으나 결국 다시 조조에게 추격당해 장비, 공명, 조운은 겨우 도망칠 수 있었다. 이 때 유비의 처자가 행방불명되자 조운은 수십명의 부하를 이끌고 전쟁터 속으로 뛰어 들어갔다. 우여곡절 끝에 조운은 유비의 아들 유선과 감부인을 무사히 구출해 냈다. 그 때 조운이 적군을 향해 달려가는 것을 본 사람이 '그가 적에게 항복했다'라고 급히 알리자, 유비는 그 자를 꾸짖으며 '조운은 나를 버리고 도주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한다.

조운이 유선일행을 호위하며 되돌아 온 것은 그리고 나서 얼마 지나지 않아서였다. 유비가 조운을 얼마만큼 신뢰했는지를 알 수 있는 이야기이다.


[겨뤄 보고 싶은 자 있거든 이름을 대고 나와 봐라!]

이것이 사서에도 나와있는 장판교(長坂橋) 싸움의 유명한 대사이다. 물론 연의에서도 가장 볼만한 장면 중 하나이다.

조조의 장수 문빙이 조운을 쫓아 장판교까지 따라오자 장비는 거친 수염을 곧세우고 왕방울만한 눈을 굴리며 창을 쥐고 다리 중간 지점쯤에 딱 버티고 서 있었다. 문빙은 얼떨결에 말을 세웠다.

연이어 위의 이름난 장수들이 한꺼번에 몰아 닥쳤으나, 다시 위에 서 있는 장비와 숲속에서 일어나는 모래먼지를 보고 공명의 계략인 줄로만 알게 되었다. 그리하여 누구하나 나서는 자가 없었다. 그 모래먼지는 장비가 스무명의 부하들을 숲속에 매복시켜서 말의 꼬리르 나뭇가지에 묶게 하고는 말들을 달히게 한 것이었다. 그러면 숲에서 자욱한 모래먼지가 일어날테고 마치 많은 병사들이 대기하고 있는것처럼 보이게 했던 것이다.

곧이어 급한 전갈을 듣고 조조가 친히 달려왔다. 죽 늘어선 깃발 중에 큰 도끼문양의 비단양산을 발견한 장비는 조조가 합세한 것을 알아차리고 '난 연나라 사람 장익덕이다. 나랑 겨뤄보고 싶은 자 있으면 이름을 대고 나와라!' 라고 큰 목소리로 외쳤다.

우뢰와 같은 우렁한 목소리에 조조군의 장수들은 오싹 온 몸이 저려 왔고 조조는 황급히 양산을 숨기게 되었다.

"전에 관우로부터 '동생인 장익덕은 백만명의 적에게 포위당해도 주머니 속의 물건을 꺼내듯이 대장의 목을 치는 장수'라는 얘기를 들었느데 역시 듣던대로군."

하고 조조가 말을 끝마치기도 전에 또 다시 장비의 큰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조조는 엉겹결에 도망칠 자세를 취했다. 장비는 적들이 동요하는 것을 알아차리고 덧붙이기를 '싸우겠다는 건가 안 싸우겠다는 건가? 어느 쪽이냐?' 라고 호통쳤다. 그러자 그 순간 조조의 바로 옆에 있던 하후걸이 너무 놀란 나머지 말에서 떨어지고 말았다. 그것을 본 순간 조조가 말머리를 휙 돌렸고 조조의 병사들도 앞을 다투어 도망치기 시작했다.

이것이 연의에 씌여진 장판교 싸움인데 이 싸움에서 장비는 그의 저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관우도 장비 못지않게 용감하나, 침착하고 온후하며 사려깊은 면이 있다. 장비는 순진할 정도로 행동파인데다 4.3미터나 되는 긴 창을 자유자재로 다루며 싸움이 격해지면 격해질수록 불처럼 타올라 적을 무찌르는 호걸타입이다.

장판교 싸움에서는 많은 숫자의 병력이 단 한 사람의 큰 고함소리에 도망쳐 버린 결과가 되었다. 만약 장비의 보고가 없었더라면 그 뒤에 벌어지는 <적벽대전>에서 유비군은 승리를 맛볼 수 없었을 것이다.

-----------------------------
ⓞpen2ⓦorld™ ⓗome
http://open2world.tistory.com/
-----------------------------
신고
Trackback 0 : Comment 0
위로
이전 페이지
[1]
다음 페이지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Architecture and Inte.. 2014
best iherb products 2014
bruna 2014
descarga 2014
Video Games 2014
www.filmperadultigrat.. 2014
lv ルイ ヴィトン ダミエ 2014
investigate this site 2014
Megapolis Hack 2014
Deer Hunter 2014 Hack 2014
RSSFeed
Open2World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