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Open2World 블로그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열린 마음으로 세상을 보라! 푸른빛의 ⓞpen2ⓦorld™ ⓗome!
: 위치로그 : 미디어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 새글쓰기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분류 전체보기 (296)
ⓞ2ⓦ 세상사는 이야기 (61)
ⓞ2ⓦ TALK TALK! (150)
ⓞ2ⓦ 각종 INFO (7)
ⓞ2ⓦ 컴터 HOW (77)
ⓞ2ⓦ 기타 (1)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2014/01 (14)
전체검색
'전쟁'에 해당되는 글 2건
[전투] 삼국지 - 적벽 대전
ⓞ2ⓦ TALK TALK!/○○⑦ 역사TALK | 2008.06.15 22:18

삼국지에서 최대 전투로 알려진 '적벽 대전'에 대한 소개 입니다. 연의의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습니다.

-----------------------------------------------------------------------------------


< 적 벽 대 전 >


동남풍을 이용한 화공계(火攻計)

건안 13년(208) 12월의 한밤중 장강 북쪽 강가에 있는 오림에서의 일이었다.

때마침 동남풍을 타고, 남쪽 강가에서 조조의 군대로 접근하는 한떼의 군선들이 있었다. 오군의 장수인 황개(黃蓋)가 인솔하는 열 척 남짓의 몽충함과 투함이었다.

배 위에는 장군 깃발과 용이 그려진 깃발이 휘날리고, 배 전체가 빨간 장막으로 뒤덮여 있었다. 그야말로 조조도 속을 정도의 위장이었다. 장막 내부는 기름을 부은 마른 풀과 장작으로 가득차 있었다.

황개는 조조에게 이미 거짓으로 항복할 것을 알린 상태였기 때문에, 조조는 황개를 전적으로 믿고 있었다. 황개는 장강의 한 가운데를 건너자 마자 불을 붙인 횃불을 들고 부하들에게 큰소리로 항복을 외치게 했다. 조조군의 군사들은 안심하여 공격해 오지 않았다.

배가 조조군의 진영으로 2리(800미터 남짓)정도의 거리로 가까워지자, 황개는 일제히 배에 불을 붙였다. 불로 뒤덮인 배가 조조군의 진영으로 돌진해 오기 시작했다.

조조군의 배들은 운나쁘게도 모두 밧줄로 연결되어 있었다. 완벽하게 방어하기 위해 연결한 것이었지만, 완전히 예상을 뒤엎는 결과가 된 것이었다. 불붙은 황개의 배가 부딪쳐 조조군의 배에 불이 옮겨붙기 시작했다. 커지는 불꽃은 밤하늘을 밝히고, 대 가람(절의 큰 건물)의 불꽃놀이도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일대 불바다를 이루었다.

그리고 물에 빠진 군사들과 말이 어찌할 바를 몰라 허우적거리고 말의 울음소리와 사람의 비명이 뒤섞여 아비규환을 이루었다. 불에 타 죽거나 불을 피하려다 끝내 물에 빠져 죽은 군사의 수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았고, 불은 육지에 있는 병사에까지 옮겨붙게 되었다. 실로 지옥과 같은 장면이었다.

이런 상황을 반대편 강가에서 바라보고 있던 오군의 도독 주유는 전군에 총공격을 명했다. 북을 울리고 공격을 개시하는 정예 군사들.

극도로 혼란해진 조조의 군대는 대항하지도 못한채 흩어져 도망갔다.

조조 자신도 몇명 안되는 부하들에게 보호되어 간신히 사지를 벗어나, 후방 거점인 강릉으로 무사히 달아났다. 주유는 그런 조조를 계속하여 추격했다.

지치고 굶주린 조조군, 넋없이 화장되어...

이렇게 해서 조조는 쓰라린 일패를 맛보게 된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왜 조조의 군대는 오림에서 20만의 대군을 거느리고도 단지 3만에 지나지 않는 오나라 군대의 공격에 수비 태세로 나가게 된 것일까?

실제로는 공격하려고 해도 공격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조조군은 출정한 후로 이미 수개월이 지난 상태였다. 익숙하지 않은 기후와 뱃길을 통한 긴 여정때문에 완전히 지쳐 있었던 것이다. 게다가 군사들 사이에 전염병이 많이 퍼져 있었고, 믿고 있었던 형주의 수군이 전의를 상실하여 믿을 수 없게 된 것이었다. 이 때문에, 배의 앞과 끝을 서로 연결하여 장기전으로 전쟁에 임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 전법은 항상 공격에 대한 방어로는 훌륭하지만, 불을 이용한 공격에는 약하다. 이것은 조조도 물론 염두에 두었던 것이다. 그러나 어쨋든 계절이 겨울이었기 때문에 설마 동남풍(혹은 남풍)이 불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한 것이다. 그러나 오나라 주유의 수군은 이 일대 지리를 잘 알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불을 이용한 계략'의 가능성을 미리 점쳐보고, 흔치않은 기회를 성공시킨 것이다.

같은 해 7월, 한 왕시의 승상이 된 조조는 대군을 이끌고 파죽지세로 남하하여, 유표가 망한 후의 형주를 순식간에 제압하여 유비를 무너뜨리는 등 가는 곳마다 승리를 거두어다. 그렇지만 이 쾌속 진격도 이미 한계를 맞아 공세도 종말을 맞이하게 되었다. 조조는 그답지않게 이런것을 판별하지 못했고, 강가에서의 수상전에서와 같이 적의 함정에 빠진 것도 역시 경솔했다는 비난을 면할 수는 없었다.

조조에게 있어서 천하통일이라는 야망을 사실상 단념시키게한 실로 중요한 패전이 바로 이 적벽대전이었던 것이다.

-----------------------------
ⓞpen2ⓦorld™ ⓗome
http://open2world.tistory.com/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 Comment 0
위로
[유머] 전쟁중에 황당 사건 20가지
ⓞ2ⓦ 세상사는 이야기/○○② 그냥웃어 | 2005.01.23 03:31

이런거 보다 보면 정말 신기한 일 많다는 생각 드네요.

-----------------------------------------------------------------------------------

1. 2차 대전 당시 정찰 중이던 독일군 병사가 갑자기 튀어 나온 고양이를 보고 놀라
허공으로 K98 소총을 발사... 숨어잇던 연합군 저격수 사살....-_-;;

2.한국 동란 당시 한국군이 숨어서 퇴각 하던 도중 동네 똥개에 의해 발각.......
그러나 쫒아오던 인민군 그 똥개가 물고 있던 불발 수류탄에 의해 전멸... 당황스런 경우다..

3. 2차대전 당시 동부 전선 독일군 저격수가 자리 확보를 위해 밖으로 던진 돌덩이에 전방으로 정찰 나온 소련의 소령급 장교 사망
저격수 일계급 특진.

4.베트남전 당시 땅굴에 베트남군이 미군이 쫓아오는 것을 방어하기 위해 독사를 풀어 놓았으나 반대로 물려 죽음....

5.2차 대전 당시 프랑스 지역에서 연합군의 공격으로 퇴각하는 독일군을 추격하던 연합군 병사가.. 독일군이 머물렀던 참호 안의 독일군이 싸놓은 똥을 밟고 넘어져 뒤통수가 깨짐
치료후 제대..

6.2차 대전 당시 독일군 타이거 전차 1대와 파우스트 보병 3으로 소련군 보병대를 제압 하던 중... 독일군 파우스트 보병이 파우스트를 반대로 들고 쏴서 1대 남았던 독일군 타이거 전차 파괴... 독일군 전멸...

7.노르망디 폭격도중 폭탄을 떨군 미군 비행기가 바로 아래서 편대 비행하던 아군 비행기를 맞춤
.....아래쪽 비행기 그자리에서 공중 폭발..

8. 연합군 2이서 정찰하던 도중 발각 되어 독일군에게 쫓기던 중 둘다 전사....
사망원인 : 목 뼈 골절.....
뒤에서 날라오는 총알에 쫄아서 눈을 감고 뛰던 도중 부서진 탱크의 기다란 포에 머리를 부딫힘... 목뼈 골절로 사망...

9. 베트남전 당시 미 해병대 신병이 베트콩의 기습 총탄으로 사망 ..
시체는 목이 돌아가 있었음........
사망당시 철모를 묶어서 사망... 총알이 철모를 스쳐 지나 가면서 머리에 쓰고 줄로 묶어논 철모가 돌아가며
병사 머리를 돌려 버림...

10. 독일 서부 민간인 집에 있던 연합군 2이 독일의 SS특전 여자 부대(10명)을 전멸시킴...
연합군 병사가 벌거벗고 잇던 중, SS 대원이 들이 닥침. SS 여자 대원이 놀라서 있던 중 밖에 있던 연합군 병사 1명이 다 쏴버림...

11. 한국 전쟁 공습 경보가 울리자 당시 내무반에서 다리를 다쳐 나갈 수 없었던 병사를 버려 두고 다른 병사는 모두 탈출 ...
나중에 그 다리 다친 병사만 생존 ....
폭격기가 내무반 입구에 폭탄을 투하 탈출 중이던 병력 전멸...

12. 동유럽 공산화 당시 공산화에 반대하던 학생이 소련군 탱크앞에 웃통을 벗고 서 있자 소련군이 전진을 멈춤..(사진으로도 봤을 것임..)
그러나 바르샤바에서는 그대로 전진....... 학생 시체를 알아 볼 수 없었음..

13. 동유럽 공산화 당시
위와 같은 상황으로 탱크앞에 학생이 섬...
이번에 탱크가 전진 하지 않음
그러나 대포로 쏴버림...
아무도 학생이 서 있었는지 알 수 없었음...

14. 필리핀 선박이 무언가의 습격으로 4척이 뒤집히고 선원 전원 사망...
필리핀 정부가 군함을 파견.. 그러나 역시 전멸.. 원인은 노랑 가오리떼...

15. 2차 대전 당시 심심해 하던 독일군 저격수가 마을의 종탑을 쏨... 총알에 의해 벽돌하나가 빠지면서 종탑이 무너짐............연합군의 퇴로가 차단됨...

16.2차 대전 당시 미군 공수 부대가 네덜란드에 낙하....... 1개 소대는 독일군 한가운데 낙하.. 또다른 소대는 지뢰 밭으로 낙하... 졸라 불쌍타...

17. 프랑스 전선...프랑스군의 독일 포로 생포를 맡은 재빠른 병사가 독일 포로를 여럿 붙잡아옴...
프랑스 군 장교가 이번에는 독일군 장교를 생포해오라고 하자 다시 기어가서 혼자 있던 독일군 장교를 생포 .
당황한 독일군 장교가 먹고 있던 빵을 주자 프랑스군 병사가 그 빵만 먹고 그냥 돌아옴...
영창 갔음...

18.2차 대전 초기 마을 하나를 두고 공방전을 벌이던 독일군과 영국군의 장교가 단 둘이서 하나 밖에 없는 우물에서 마주침... 독일군 장교가 잡혓으나 여동생을 소개시켜 준다는 조건으로 풀려남... 2차 대전 끝나고 둘은 처남 매부 사이가 됨...-_-;;;쿨럭 진짜 소개 시켜 줬네...

19.2차대전 당시 마을 동쪽에는 연합군이 서쪽에는 독일군이 있던 마을에서 술에 취한 연합군 사병이 독일군장교 숙소에서 잠을 자고 다음날 무사히 복귀....-_-;;;

20.벽에 기대서 쉬던 연합군 사병이 기대고 잇던 벽이 무너지면서 반대편에서 쉬고 잇던 독일군 10명의 사병과 고위급 장교가 죽음....
사병은 즉시 소위로 진급...

-----------------------------
ⓞpen2ⓦorld™ ⓗome
http://open2world.tistory.com/
-----------------------------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 Comment 0
위로
이전 페이지
[1]
다음 페이지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보이기/숨기기 가능합니다^^
Architecture and Inte.. 2014
best iherb products 2014
bruna 2014
descarga 2014
Video Games 2014
www.filmperadultigrat.. 2014
lv ルイ ヴィトン ダミエ 2014
investigate this site 2014
Megapolis Hack 2014
Deer Hunter 2014 Hack 2014
RSSFeed
Open2World

티스토리 툴바